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7 오후 06:23: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뉴스 > 문화.스포츠
컬링 믹스더블
경북체육회 안방싸움 되나?
의성군민신문 기자 / muk4569@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11일(화) 17:52
경북체육회 A 장혜지 대 경북체육회 B 송유진
슬픔을 딛고 일어난 단촌아가씨 장혜지
 
ⓒ 의성군민신문
“야자시간이 싫어서 컬링을 시작했죠” 2018 평창 동 계 올림픽에서 장혜지 선수가 한 말이다. 해맑은 대답이 매스컴을 타 컬링에 인기몰이를 더한 장혜지 선수는 올 해 모친상을 겪었다. 큰 슬픔을 안은 채 컬링리그를 치를 수밖에 없었다. 컬링은 고도의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멘 털게임이라 초반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장혜지는 스톤 핸들을 더욱 꼭 잡았다. 2월 5일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A팀(장혜지 성유진)은 서 울시립대팀을 꺽고 승점 21점으로 2위를 확정해 결승 리그를 바라 볼 수 있게 됐다. 장혜지 선수는 의성여고를 나와 현재 경북체육회 소속 으로 의성 단촌면에 주소하고 있다. 
 송유진선수는 충북 청주 출신으로 훈련을 위해 고교시절부터 의성컬링센터 근처에 숙소가 있었기 때문에 의성과 서먹하지 않은 관 계다.  현재 의성컬링센터는 경북체육회의 컬링선수단 홈 경기 장이다. 2019년 7월 성유진 장혜지의 경북체육회 믹스 더블 조는 컬링 선수권 대회의 우승으로 현재 국가대표다 

“굿 샷 좀 해주면 안돼요?”송유진 

ⓒ 의성군민신문

무섭게 치고 올라온 믹스더블 리그 우승자 송유진(경북 체육회 B)선수가 경기 중 한 말은 지금 조회수 200만을 훌쩍 넘었다. 송유진 선수는 제1회 코리아 컬링리그에서 미모를 뽐 내며 컬링영미에 이어 다시 한번 컬링에 국민들의 관심 을 이끌고 있는 컬링 여신이다. 믹스더블 남자파트너인 전재익 선수도 최근 송유진 선수의 인기에 관심편승해 ‘미녀와 함께 근무하는 행운남(?)’으로 네티즌 사이에 서 인기가 높다. 경북체육회 B 팀으로 출전한 송유진 전 재익 조는 승점 22점으로 여유있게 리그에서 1위를 거 머쥐었다. 결승 진출이 확정 된 셈이다. 이제 남은 것은 2위를 차지한 경북체육회 A팀(장혜지 성 유진 조)과 3위를 차지한 팀 간의 결승진출팀 결정전으 로 최종리그에서 맞붙게 된다. 결승진출팀 결정전은 2위팀이 1승을 안고 3전 2 선승제 로 펼쳐지기 때문에 경북체육회 A팀(장혜지 성유진 조) 이 유리하다. 만약 경북체육회 A팀이 결승에 진출한다 면 제1회 코리아 컬링리그 믹스더블은 경북체육회 소속 두 팀 간의 대결이 될 전망이다.

의성군민신문 기자  muk4569@naver.com
- Copyrights ⓒ의성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의성 펫월드 2020년 4월 개장한다
컬링 라이벌 한국과 일본
경북 농업자원관리원, 의성 이전 확..
의성군의회 꼴불견 7인 의회
‘백천’‘청송여자’‘김지성’검..
영웅들의 귀환! 의성군, 컬링국가..
의성의 자연... 영상에 영원히 남긴..
의성군–그린파머스(주) MOU ..
의성읍 옛모습 영광 되찾는다
조계사, 의성마늘 장다리 뽑기 체험..
최신뉴스
의성군, 안계행복플랫폼 기본계획..  
의성군, 2020년도 토양개량제 무상..  
의성소방서 소방시설 점검기구 무..  
의성 펫월드 2020년 4월 개장한다  
의성군, 분만취약지 외래산부인과 ..  
슈퍼푸드 의성토종마늘 먹고, 내 ..  
의성중,‘학사달력 좋아요’  
의성읍 미미식당 얼큰 닭칼국수vs ..  
의성군, 의성사랑카드 발행  
컬링 믹스더블  
다수의 횡포 소수의 테러  
2020 의성군 공무원 인사 이동  
뭉쳤다 찍었다 해냈다 !!  
기본에 충실 하는 것이 최고의 경..  
의성군 2019년‘신한 THE Dream 사..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의성군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36035/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의성읍 구봉길 215-10 / 등록일:2013년4월29일 / 발행인.편집인: 김현묵
mail: amihouse@naver.com / Tel: 054)834-0002 / Fax : 054)834-000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다0142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현묵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